대학원소개

디자인은 산업혁명 이후 오늘날까지 인간의 오감과 생활양식을 결정하면서 삶의 꽃을 피워왔다. 하지만 21세기에 접어들면서 첨단기술과 시각예술의 발전, 그리고 세계시장의 무한경쟁으로 인하여 고부가가치 중심의 문화산업으로 재편되고 있다. 이와 더불어 나날이 급변하고 있는 디지털 문화는 지금까지 아날로그 중심으로 진행되오던 디자인 존재를 여러모로 변화시키고 있다. 그래서 국내 많은 대학이 학과의 존립을 위한 차별화를 진행해 왔으며 그 결과 대부분의 디자인 전공 학과에서 디지털 관련 수업이 많은 비중을 차지게 되었다. 그러나 컴퓨터가 디자인의 창작도구로 일반화 되어가면서 문화의 정체성 문제가 다시 대두되고 있다. 말하자면 How의 문제에서 Why의 문제로 돌아선 것이다. 이는 도구로서 디지털의 효용성과 문화적 정체성의 원형으로서 아날로그의 존재를 일깨워주는 대목이다. 굴뚝 없는 공장이자 문화산업의 기수이며 미래지향적인 예술분야가 디자인임은 부정할 수 없을 것이다.

이제 디자인은 첨단과 전통, 기술과 콘텐츠가 만나는 방식의 교육이 필요하며 또한 이에 걸맞은 형식의 교육구조가 요구된다. 다시 말하자면 교육목표와 교과과정, 그리고 수업방식에 있어서 일대 발상의 전환이 필요한 것이며 이를 위하여 "Made in Korea"가 아닌 "Korean Design"의 개념을 지향하여야 한다. 일반적으로 "Korean Design"이라 하면 국수적인 사고방식으로 치부하거나 전 통문화에 기대어 편승하는 정도의 생각이 대부분일 것이다. 그러나 문화의 지역성과 국제성은 전통문 화의 표피가 아닌 정신과 철학에 의존하여야 하며 이를 토대로 문화의 정체성이 발현될 수 밖에 없다. 서울시립대학교 디자인대학원은 이러한 화두를 바탕으로 만들어지게 된 것이다. 또한 전문대학원은 학부를 토대로 하는 일반대학원이나 직장인 재교육을 위한 특수대학원과는 달리 학부와 구조적으로 독립된 조직이어서 전임교수 및 시설, 행정을 독립적으로 확보, 운영해야만 한다. 또한 공립대학으로 운영되므로 정원에서 제한을 받을 수 밖에 없으며 아울러 학비 또한 저렴한 것이 장점이다. 결과적으로 고품질, 소수정예 디자이너를 지향하게 되는 것이다. 그러므로 서울시립대학교 디자인전문대학원은 앞으로 시간이 흐름에 따라 더욱 안정되게 펼쳐나갈 수 있으리라 생각된다.

(1) 글로벌 교육시스템 활성화를 통한 전문인력 양성

사회에 필요한 고품질 전문인을 양성하기 위하여 해외 대학과의 전공교육을 통한 교류와 네트워크를 구축하고 온라인상에서의 학습활동 지원과 자료 및 정보공유를 적극 추진하여 열린 교육 시스템을 현실화한다. 특히 학생이 원하는 내용과 수준의 교육을 선택할 수 있는 신축성 있고 유연한 교육 시스템을 개발한다.

(2) IT산업 지원을 위한 디지털과 아날로그 디자인의 균형있는 조화

현재 많은 관심을 받고 있는 IT산업 분야의 진흥은 다수의 용역 프로젝트와의 연관성이 있으며 향후 다양한 시스템을 구축시키도록 노력하여야 한다. 첨단 테크놀로지의 필요성이 강조되고 있는 요즈음, 최첨단의 High-Tech와 전통적이며 근본적인 개념의 Low-Tech 개념의 상호보완이 필수적으로 요구된다. 디지털스페이스디자인과 프로덕트디자인, 시각정보디자인과 일러스트레이션은 하이테크와 아날로그방식을 상호 보완하며 적절한 조화를 이루면서 발전시킨다.

(3) 디자인 교육과 관산학 협동 연구시스템 구축

공립대학으로서의 역할 수행을 위하여 메가시티인 서울의 특성과 연관되는 Metro-Design의 개념을 인식하고 도시와 디자인의 상관관계에 따라 디자인의 전공역할을 재조명해 볼 필요가 있다. 학과 교수들의 연구주제로 서울시의 디자인과 관련된 사항을 적극 개발하여 서울시의 디자인 부분 개선 및 진흥에 한 몫을 하고자 한다. 아울러 서울의 발전을 위하여 추진하고 있는 시정개발 연구 프로젝트에 참여하여 연구와 교육의 협동 시스템을 구축하고자 한다.